“천안함 침몰원인은 폭발”…지진파 분석 논문

천안함이 침몰할 때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파를 분석해 정확한 침몰 시각과 위치ㆍ원인을 규명한 연구결과가 국제학술지를 통해 발표됐다.


당시 지진파는 침몰 상황을 밝힐 핵심 열쇠로 지목됐지만 이를 본격적으로 연구한 논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7일 연세대 지구시스템학과 홍태경 교수가 미국지진학회지(Bulletin of the Seismological Society of America) 최신호에 실은 ‘한국 군함 천안함 침몰의 지진 연구’에 따르면 지난해 3월26일 오후 9시21분 55.4초에 규모 1.46의 지진이 북위 37.915도, 동경 124.617도 지점에서 발생했다.


이는 국방부 합동조사단이 지난해 최종보고서에서 밝힌 천안함의 침몰 시각(오후 9시22분) 및 위치(북위 37.929도, 동경 124.601도), 규모(1.5)와 거의 일치한다.


홍 교수는 기상청에서 넘겨받은 백령도와 덕적도·강화도 관측소의 지진파 자료를 분석해 P파와 S파가 진앙지에서 관측소에 도달하는 데 걸린 시간의 차이로 각각의 거리를 계산하고 이를 토대로 진앙의 정확한 위치와 발생 시각을 확인했다.


당시 기상청 등은 백령도를 제외한 다른 관측소에서 측정된 지진파 자료에는 ‘노이즈’가 많아 무의미하다며 지진이 정확히 어느 지점에서 발생했는지 밝히지 못했다.


홍 교수는 이 지진이 자연지진이 아닌 폭발 등 물속에서 발생한 인공지진이라는 근거로 세 관측소의 지진파에서 모두 P파와 S파의 크기가 엇비슷하게 관측된 점을 들었다.


자연지진은 진폭 차이 때문에 S파가 P파보다 월등히 크게 나타나지만 인공지진의 경우 수중에서 생긴 지진파가 해저면과 접촉하는 과정에서 P파의 일부가 S파로 전환되는 ‘커플링 현상’이 일어나 이러한 결과가 나온다는 것이다.


홍 교수는 “사고 초기 침몰 원인으로 제시된 폭발과 암초 충돌, 피로파괴 가운데 피로파괴는 지진파가 발생하지 않고 암초에 부딪히는 경우 자연지진과 같은 지진파가 생긴다”며 “우연히 같은 지점에서 또다른 인공지진이 발생하지 않았다면 천안함 침몰의 원인이 된 폭발로 지진이 일어났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