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재질과 다른 알루미늄 파편 수거 조사”

김태영 국방장관은 30일 천안함 침몰 사건 현장에서 수거한 금속 파편에 대해 “알루미늄 편 조가리인데 우리 것과는 좀 다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사고현장에서 수거한 금속성분에 대한 분석 결과를 묻는 한나라당 유승민 의원의 질문에 대해 이같이 말하면서 “함정의 재질과 좀 다르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국방부는 현안보고를 통해 “현재 수거 채증물 549점 가운데 297점을 감정의뢰해 천안함 재질과 다른 것으로 보이는 금속성분 4건과 플라스틱 1건을 확인했다”며 “이 중 143건에 대한 화학분석 결과 화약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보고했다.


선체나 파편 등에 화약흔이 검출되면 실제로 사용된 무기체계와 사용 국가까지 파악할 수 있어 검출 여부가 원인 규명을 위한 핵심요소 중 하나로 인식돼 왔다.


국방부는 “금속성분 4건은 알루미늄 성분으로 이것이 어떤 물체로부터 나온 파편인지 등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고 계속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또한 “향후 해저 증거물 탐색과 채증 및 민군 합동조사단 분과별 세부 분석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파편 탐색작업에 대해 국방부는 “크기가 큰 유실물에서 작은 유실물 순으로 탐색하고 있다”며 “폭발 원점 인근해역에서 가스터빈, 마스트 등을 찾아야 그 주변 실종자 및 소형물 채증이 용이하다”고 보고했다.


군은 폭발 원점에서는 무인탐사정 해미래호를 탑재한 청해진함과 평택함 등 구조함과 기뢰탐색함인 김포함을 투입해 탐색을 하고 있으며, 함수가 표류해 침몰한 구간은 미 구조함인 살보함과 기뢰탐색함 고령함, 형망어선 5척을 투입한 상태다.


한편 김 장관은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과 관련 “천안함 사건과 전시작전 통제권 전환 문제와 연관성은 없지만 전작권 전환의 여건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천안함 침몰사건이 북한의 소행으로 밝혀진다면 전작권 전환문제에 영향을 주는가’라는 김영우 한나라당 의원의 질문에 “일부영향을 준다고 판단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기본적으로 양국간 협의되어 이행 되고 있는 단계라 그대로 진행 되고 있지만 여러 사안들이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또 국방백서에 북한에 대한 ‘주적’ 표현의 부활과 관련, “주적이라는 표현자체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개념이 중요하다”며 “주적의 개념은 마음속에 그대로 있다. 다만 그것을 표현하는 것의 문제”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