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장병, ‘해군장’으로 최고예우할듯

정부가 천안함 순국장병을 최대한 예우하기로 16일 밝힘에 따라 희생자들에 대한 장례절차 논의가 급진전될 전망이다.


그러나 실종자 가족들이 해군 2함대에서는 영결식을 하지 않겠다고 반발하고 있어 장례식 장소 선정 과정에서 난항을 예고하고 있다.


천안함 침몰사고로 숨진 승조원들은 해군으로서 최고의 예우를 갖춘 장례식인 해군장(海軍葬)으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해군2함대 관계자는 이날 “희생 장병 유가족과 합의된 것은 아니지만 군 내부적으로는 해군에서 할 수 있는 최고예우로 해군장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군 최고의 해군장은 해군참모총장이 장의위원장을 맡아 통상 5일장으로 치러진다.


지난달 30일 천안함 실종자 탐색.구조 작전 중 순직한 해군특수전여단(UDT) 소속 고(고)故 한주호 준위 장례식이 해군장으로 치러졌고, 2002년 6월29일 서해교전에서 전사한 참수리급 356호정 장병 6명도 해군장으로 모셔졌다.


천안함 희생자에 대한 해군장 얘기가 나오는 것을 전날 천안함 함미에서 주검으로 발견된 장병 36명과 여전히 실종자인 나머지 장병 8명에 대해 정부가 국가적 차원에서 최대한 예우하기로 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당초 해군작전사령부장으로 치러질 예정이었던 한 준위 영결식이 숭고한 그의 희생정신을 기려 전 국민의 애도 속에 해군장으로 격상된 것처럼 이번에도 같은 순서를 밟을 전망이다.


안장 장소는 한 준위와 참수리급 356호정 장병 8명이 안장된 대전 국립현충원이 될 것으로 군은 전망하고 있다.


장례 형식과 안장 장소는 어느 정도 윤곽이 드러나고 있지만, 장례식 장소는 아직 불투명하다.


실종자 가족들이 2함대 안에서는 영결식을 하지 않겠다고 거세게 반발하고 있기 때문.


해군은 2함대 안에서 영결식을 하는 방안을 실종자 가족에게 제시했지만 가족 측은 이를 거부했다.


실종자 가족협의회 관계자는 “많은 가족이 ‘이곳(해군2함대)에서는 장례식을 안하겠다고 한다. 얼마 전 해군이 2함대에서 장례식을 치르는 계획을 세워왔는데 (다른 방안을 짜오라고) 돌려보냈다”고 말했다.


해군2함대 관계자는 “장례 절차에 대해 실종자 가족협의회와 서로 의견을 주고받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결정한 것은 없다”며 “가족들끼리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실종자 가족들이 함미와 함수에서 발견하지 못한 실종자에 대해 ‘산화자’로 간주해 수색요청을 하지 않겠다고 결정했기 때문에 오는 24일 진행될 함수에 대한 인양작업에서 추가 실종자를 발견하면 장례절차에 대한 구체적인 윤곽도 드러날 전망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