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유족’ 참여연대 찾아 “심장이 썩어간다”

천안함 사태로 아들 고(故) 민평기 상사를 잃은 윤청자(67) 씨와 형 민광기 씨가 17일 오전 참여연대를 찾아 무릎을 꿇은 채 근거 없는 의혹 제기를 중단해달라고 호소했다.


지난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 유공자, 천안함 유족 초청 오찬행사 직전에 수표 1억원을 성금으로 냈던 윤씨가 천안함 조사 결과에 의문을 담은 서한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보낸 참여연대의 문을 두드린 것은 이날 오전 9시.


일찌감치 이태호 협동사무처장을 기다린 윤씨는 오전 9시20분부터 3층 회의실에서 이 처장과 35분간 면담하면서 천안함 사고원인에 의혹을 제기한 방법이 부적절했음을 통렬히 지적했다.


윤씨는 “이북에서 안 죽였다고 하는데 누가 죽였는지 말 좀 해 보라. 모르면 말을 말아야지 뭐 때문에 (합동조사단 발표가) 근거 없다고 말하나. 이북 사람들이 잘못했다고 말해도 한이 풀릴까 모르겠는데 왜 이북 편을 드느냐”고 울먹였다.


그는 “모르면 모르는 대로 넘어가야지 왜 외국에 서신을 보냈나. 외국에서도 도와주려고 하는데. 우리나라가 해결할 일을 왜 외국까지 알리나”라고 항의하기도 했다.


윤씨는 개인 가족사를 이야기하며 “애미 심정을 알아야지…. 가슴이 터져서 시골에서 올라왔다. 한이 쌓인다. 심장이 뒤틀어지고 썩어간다. 하루 사는 게 지옥인데 내 가슴에 못 좀 박지 말라”며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태호 처장은 “저도 이 사건이 났을 때 백이면 백 북한이 한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정부가 하는 짓을 보면 모르겠다. (국방부가) 자꾸 말을 바꾸고 감사원 결과로도 허위로 (보고)한 게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북 편을 들려는 게 아니다. 정부가 감추는 게 많아서 그렇다”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윤씨는 “왜 여기서 훼방을 놓고 방해하느냐. 국회와 감사원에 가서 따져야지 왜 외국까지 가나. 안 되면 그냥 있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씨는 “내 한을 좀 풀어달라”며 바닥에 무릎을 꿇고 이 처장의 손을 잡은 채 “죄 많은 어미 한 좀 풀리게 깊이 생각해서 행동해 달라. 인제 그만 하길 제발 부탁한다”고 당부하고서 자리를 떠났다.


한편, 이날 오전 고엽제전우회 회원들이 참여연대 앞에서 ‘천안함 서한’ 발송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고 오후에도 대한민국어버이연합에서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