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용사 유품들 복원·전시된다

천안함 잔해에서 발견된 기록물들이 복원돼 국민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해군의 요청으로 복원된 이 기록물들은 총 92종으로 태극기와 천안함기, 장병들의 복무카드, 편지 등이 포함돼 있다.



특히 이번에 복원된 천안함 용사 27명의 복무카드는 개인별 사진을 비롯해 출생지, 입대 및 임관 일시, 근무경력, 교육, 상훈, 입대전 경력, 가족사항, 자격증 등 자세한 내용이 기입돼 있다.



이 같은 복원 기록물들은 국민들에게 천안함 용사들을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계기를 마련해 줄 것으로 보인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천안함 잔해에서 인양된 기록물들을 지난해 10월부터 금년 1월까지 성남 나라기록관의 첨단장비로 복원 작업을 해왔다. 행안부는 이렇게 복원이 완료된 기록물들을 31일 해군 역사기록관리단에 전달했다.



이경옥 행안부 국가기록원장은 이날 성남 나라기록관에서 열린 전달식에서 “복원한 기록물들이 천안함 사태의 역사적 교훈과 희생 장병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후대에 길이 전하는 상징적 역사기록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해군에 인계된 이 기록물들은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에 건립 중인 ‘안보전시관’에 전시되어 금년 중 국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