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외부공격에 의한 침몰가능성 높아”

박형준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 “좌초나 사고에 의한 침몰이 아니고, 이것은 분명한 외부의 공격에 의한 침몰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이같이 말한 뒤 “그동안의 조사 결과로도 그렇다. 그런 차원에서 보면 이건 국가 안보의 중요한 사태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계기를 통해서 안보 태세를 전반적으로 재점검하는 작업에 착수한 것이고, 결과가 객관적으로 확증가능한 정도로 나오면 거기에 따른 조치는 또 그 다음에 취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 수석은 이어 “지금은 추측이나 억측보다는 객관적인 조사결과를 기다려야 할 때라고 생각 한다”며 “앞으로 조사 결과도 과학적인 증거가 없이 원인을 제시하게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수석은 “천안함 사태가 단순히 남북관계의 문제일 뿐만 아니라 국제문제이기 때문에 미국과 중국의 역할이 특히 중요하다”면서 “천안함 사태의 원인에 대한 결과가 나오면 그 결과를 중국에게 충분히 설명을 하고, 중국이 충분히 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미국과 중국, 또 한국 정부 사이에서 여러 협의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의 최근 촛불시위 관련 발언을 겨냥한 일부 언론의 비판에 대해 박 수석은 “촛불 사건이 당시 2년 전에 대한민국 사회를 전체적으로 크게 흔들었던 사건이고 이것은 역사적으로 올바로 평가되고 기록될 필요가 있다는 취지에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가 반성할 게 있으면 반성을 해야되고 또 소위 미국 쇠고기를 먹으면 광우병에 걸린다는 거짓 선동에 의해 시민들이 왜곡된 정보에 휘둘린 측면이 있으면 그것도 제대로 기록하고 평가를 해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