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안보리 회부 한달..”금주 고비”

정부가 천안함 사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한 지 4일로 한 달이 됐지만 구체적인 처리방향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정부는 민.군 합동조사단이 밝힌 것처럼 북한이 천안함을 공격한 것을 한반도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행위로 규정, 안보리의 단호한 대응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다.


특히 한반도 정세의 안정을 강조하며 북한에 대한 책임 추궁에 소극적인 중국이 가장 큰 변수가 되고 있다.


안보리는 지난달 14일 한국과 북한의 ‘천안함 브리핑’ 공방 이후 5개 상임이사국과 일본, 한국 등 소위 ‘P5+2’를 중심으로 안보리 대응과 관련한 문안을 집중 협의해왔다.


그러나 북한을 공격주체로 명시하는 표현이나 문구를 넣어서는 안 된다는 중국의 입장은 상당히 확고해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는게 소식통들의 전언이다.


하지만 안보리의 분열상 노출 등을 우려하는 관련국들이 어떤 형태로든 결론 도출에 노력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이번 주가 고비가 될 것으로 외교가는 보고 있다.


외교 당국자는 “이번 주에도 안보리 대응이 나오지 않을 경우 자칫 동력을 잃을 수 있다”면서 “중국과 절충점을 찾기가 쉽지 않지만 이번 주 안에는 어떻게든 매듭지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캐나다에서 열린 G8(선진8개국) 정상회담에서 ‘한국 해군 장병 46명이 희생된 천안함 침몰을 초래한 공격을 개탄하며 북한이 이에 대해 책임이 있다는 민.군 합조단 조사결과의 맥락에서 이를 야기한 공격을 비난한다’는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지만 이 성명이 안보리 논의과정에서 ‘의미있는 참고’가 되는 분위기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