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실종자 가족들 “제발 살아있길”

 서해 백령도 해상에서 해군 초계함 천안함(1천200t급)의 침몰사고 소식을 접한 장병 가족들은 27일 오전 평택 2함대사령부에 찾아와 “빨리 구조작업을 해야 할 것 아니냐”며 발을 동동 굴렸다.


사고직후 해군 1회관에 마련된 ‘천안함 실종자 가족 대기소’는 실종소식을 전해 듣고 서둘러 찾아 온 가족들의 오열과 통곡으로 가득찼다.


27일 새벽부터 대기소에 삼삼오오 모여든 실종자 가족들은 이날 오전 9시 현재 50여명으로 늘어났으며, 회관 1층 안내 프로트에 비치된 장병 46명의 실종자 명단을 확인하고는 아연실색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 실종자 가족은 “천안함의 침몰소식을 듣고 아들이 걱정돼 밤을 꼬박 지새웠다”며 “제발 살아 있길 바란다”며 울먹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