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사태 조작` 유인물 뿌린 대학생 첫 구속

서울 성동경찰서는 5일 천안함 사태 진상조사 결과와 증거가 조작됐다며 한나라당에 투표하지 말라는 내용의 유인물을 뿌린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대학생 현모(19)군을 구속했다.


천안함 사태 진상조사 결과를 부정하거나 비난하는 내용의 문건을 돌린 혐의로 대학생이 구속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찰에 따르면 현군은 6.2 지방선거 이틀 전인 지난 5월31일 대학생 서모(19)양과 함께 성동구 왕십리 민자역사 4층에서 ‘1번 찍으면 전쟁난다 6월2일 투표하자’ ‘천안함 증거조작 지나가던 개가 웃는다’ 등의 문구가 적힌 엽서 크기 유인물 1천여 장을 살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4일 이들을 붙잡아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둘 다 기각되자 다시 재신청했고, 현군에 대해서만 ‘사안의 중대성’이 인정돼 영장을 발부받았다.


경찰은 “‘1번 찍으면 전쟁난다’ 등의 문구에 선거에 영향을 주려는 의도가 있어 사안이 중대하다고 보고 구속했다. 추가 살포자를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