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사건 시기에 북한인권법 반대라니”

한나라당은 20일 천안함과 관련한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신성범 원내대변인은 이날 원내대책회의가 끝난뒤 비공개 브리핑을 통해 “당내 원내기구 중 하나로 천안함 관련 TF 구성을 의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 원내대변인은 “급하게는 천안함 사고 희생자에 대한 장례 및 보상기준이 현실에 맞는지를 논의하고 국가 안보태세의 점검과 위기대응시스템 점검 등을 TF에서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내에 특위구성을 만드는 것을 검토했으나 형식적이라는 말이 있어 TF로 하자고 의견이 모아졌다”며 “이후 논의된 내용들을 모아 백서형태로 발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신 원내대변인은 “천안함 TF는 국방위 등 관련 상임위 소속 의원들과 당내외의 전문가들로 구성한다”고 설명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추후 회의를 통해 팀장을 인선하고 TF팀의 규모도 그때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이외에도 북한인권법안을 민주당과 가지는 원내대표회담의 주요의제로 삼아 조속한 처리에 힘쓰기로 했다.


김성조 정책위의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갈수록 심각해지는 북한의 인권 상황과 천안함 승조원이 사망한 시기에 민주당이 북한 인권법 처리마저 반대하는 상황은 납득할 수 없다”며 북한인권법 처리를 촉구했고, 김충환 의원도 “북한인권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마당에 처리를 미룰 이유없다”며 조속한 처리를 요구했다.


이에 안상수 원내대표는 “21일 민주당 이강래 원내대표와의 회담에서 집시법 개정안을 비롯해 북한인권법, 성남·광주·하남시 통합법의 4월 국회 처리 등에 대해 제안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충환 의원은 기자를 만나 “북한인권법이 외통위를 통과한지 3달이 되어가는데 민주당의 반대로 법사위에 계류중”이라며 “국제적으로나 국내적으로나 북한인권에 대해 관심과 염려가 크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천안함도 만약 북한과 관련이 있다면 북한인권문제 뿐 아니라 국내의 환경도 크게 영향을 받게될 것”이라며 “조속한 북한인권법 제정을 위해 법사위 통과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