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사건, 북한인권법 제정으로 대응해야”






▲북한인권관련 탈북인단체들이 주최한 ‘천안함 복수결의 및 북한인권법연내제정촉구 기자회견’이 2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김봉섭 기자


 


 


 


 


 


 


 


“천안함 복수를 위해서라도 북한인권법을 반드시 국회에 상정하고 통과에 협조하라!”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를 비롯한 국내 거주 탈북자 25개 단체는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천안함 격침이라는 비상한 시국일수록 북한인권법을 조속히 제정해서 북한 체제 변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부 인사들은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대한 직접 군사공격을 언급하기도 했지만 북한 주민의 자유와 인권을 증진시킬 때만이 북한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데 입장을 같이했다.  


한창권 탈북인단체총연합회 회장은 “이명박 대통령의 (국제사회를 통한)UN제재 방안은 말이 안 된다. 김정일 자체를 때려야(공격해야) 한다”며 “개성공단 인원들도 인질이 될 수 있으니 개성공단 입주 기업에 보상금을 지원해주고 모두 철수시킨 뒤 대북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진 북한민주화운동본부 대표는 “천안함 사건으로 승조원 46명이 희생됐는데도 야당은 북한을 응징하려는 현 정권을 심판하려 한다”며 “이는 친북좌파세력이 열심히 활동한 결과”라고 말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도 “야당은 북한인권법은 전쟁하자는 법이라면서 탈북자들의 진실 된 목소리엔 침묵하고 있다”며 “미국과 일본에서 통과 된 북한인권법이 아직까지 국회 법사위에 계류 중이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어 “야당의 눈치를 보는 여당이 더 한심하다. 여당만 적극적이었어도 북한인권법은 통과 가능하다”며 “북한인권법이 통과돼야 탈북자단체들이 힘을 받아 더 좋은 경과가 나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데일리NK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