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사건, `北후계구축 일환’ 판단 증가

북한이 천안함 사건을 일으킨 것은 후계구축 계획의 일환이라는 판단을 하는 정보당국과 북한 전문가들이 점점 늘고 있다고 미 해군분석센터(CNA)의 켄 고스 외국지도부 연구담당 국장이 9일 밝혔다.


고스 국장은 이날 천안함 사건 배경을 추론한 글에서 “김정일이 그의 셋째 아들(김정은)에 대한 후계 계획의 일환으로 천안함 공격 명령을 내렸다는 결론을 내리는 북한 전문가와 정보관계자들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이 이번 사건을 일으킨 배경을 두고 지난해 11월 대청해전 패배에 대한 복수, 일선 지휘관의 독단적 행동, 북한 군부내 강경파 득세, 붕괴되고 있는 경제로부터 관심을 돌리기 위한 수단 등 여러가지 이론이 있지만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이런 결론을 내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화폐개혁 실패 후 리더십이 훼손된 김정일이 권위 회복을 위해 한국 해군에 대한 복수를 다짐하고 있던 군부의 손을 들어준 것으로 추론했다.


그는 또 김정은의 군부 내 후견자 중 한명으로 알려진 김영철이 이끌고 있는 정찰총국(586부대)이 이번 사건을 일으킨 것으로 지목하면서, 김영철이 김정일의 호위를 담당하는 등 오랫동안 김씨 패밀리와 긴밀한 관계를 가졌다고 지적했다.


앞서 우리 정부도 이번 사건의 배후로 북한군 정찰총국을 의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