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대응 주요국 동의”

수전 라이스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8일 “안보리 주요국들이 한국의 천안함 침몰 사건에 대한 대응에 모두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라이스 대사는 이날 안보리 전체회의에서 미국이 주도한 천안함 관련 성명 초안을 소개한 뒤 기자들과 만나 미국, 러시아, 중국, 영국, 프랑스 등 상임이사국들과 일본.한국이 이 안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미국이 마련한 이 성명 초안은 지난 3월 26일 46명의 한국군 장병이 희생된 천안함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강력히 비난하고 북한의 어뢰 공격으로 침몰했다는 국제 조사단의 결과 발표에 `깊은 우려’를 표시했다.


그러나 북한을 직접적으로 비난하거나 책임이 있음을 명시한 문구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라이스 대사는 회의에서 이 성명 안을 15개 안보리 회원국들에게 회람시킨 뒤, “조속한 시일내에 합의가 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안보리는 9일 전체회의를 열고 최종 의장성명을 채택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