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대응 잘했다” 中전문가 기고글 하루만에…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가 한국 정부가 천안함 사태에 대해 국제사회와 공조해 과학적이고 신중한 대응을 했다며 높이 평가했다.

그러나 남북한에 대해 등거리 외교를 펼치고 있는 중국에서 이 기고문은 게재된 지 하루만에 삭제돼 중국 정부가 천안함 사태에 대해 상당히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음을 짐작하게 한다.

장롄구이(張璉괴<王+鬼>) 공산당 중앙당교 교수는 20일자 중국 신민망(新民網)에 올린 기고문에서 “한국 정부는 사건 발생 후 조사의 진전과 증거를 확보함에 따라 점진적으로 결론을 얻어냈다”면서 매우 신중하게 처리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장 교수는 “한국은 조사결과의 과학성과 신뢰성 제고를 위해 민·군 합동조사를 하고 미국, 영국, 호주 등 각국 전문가가 공동으로 참여해 결론을 도출했다”면서 “이는 중대한 문제에서 소통을 강화한다는 측면에서 국제사회의 모델이 될 만하다”고 호평했다.

장 교수는 기고문에서 중국 측의 책임 있는 태도도 주문했다.

그는 “중국은 이 문제에서 어떤 한쪽을 일방적으로 편들어서도 안되며 한쪽을 위해 죄가 없다고 변론해서도 안된다”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자 책임있는 대국인 중국은 국제사회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및 동아시아의 장기적인 평화·안정을 수호하기 위해 실질적인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교수는 또 “한국은 유사 사건의 재발방지를 위해서라도 외교, 경제, 군사적 강경조치를 취할 것”이라면서 북한에 대한 무력 사용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의 발표 직후 전쟁을 언급하며 반발한 북한에 대해서도 “전형적인 전술이기는 하지만 실제 행동에 옮길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장 교수는 “천안함 사건 발생은 한반도 비핵화가 파괴된 것과 상당한 관련이 있다”면서 “한반도 비핵화가 깨진 뒤에도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 유지될 수 있다고 믿는다면 이는 너무 선량한 염원(순진한 생각)일 뿐”이라는 말로 칼럼을 마무리했다.


천안함 사태에 대해 북한보다는 한국 쪽으로 기운 중국 전문가의 견해를 담은 이 기고문은 게재된 다음날인 21일부터 신민망을 비롯한 인터넷 사이트에서 삭제됐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중국 정부가 한국으로부터 통보받은 조사결과를 자체적으로 평가·분석작업을 진행하는 상황에서 나온 이 기고문 내용은 중국 정부 입장에서 부담스러운 것일 수 있다”면서 “사이트에서 삭제된 것은 중국 정부가 천안함 사태를 상당히 민감하게 생각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