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구조작업 투입 UDT요원 1명 사망

천안함 침몰 현장에서 구조활동을 벌이다 의식을 잃고 후송됐던 해군특수전부대(UDT) 요원 1명이 30일 숨졌다.


이 대원은 침몰한 초계함인 천안함 수색작업을 실시하던 중 수압을 견디지 못하고 실신해 병원으로 후송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이날 “오늘 오후 3시20분쯤 함수 부분에서 작업을 하던 해군 특수전(UDT) 요원인 한모 준위가 작업 도중 실신해서 현재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고 말했다.


한 준위는 이날 오전 함수 부분 함장실에 실내 진입을 위한 인도용 밧줄을 설치한 팀에 속해 있으며, 현장의 강한 유속과 높은 수중 압력 등 열악한 여건 속에서 계속해서 구조작업을 실시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난구조대(SSU) 요원 1명도 실신했다. 현재 군은 그러나 계속해서 현장에서 선내 진입을 위한 시도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