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검출화약, 北어뢰 화약성분과 유사”

천안함 침몰사건을 규명중인 민군합동조사단은 천안함 연돌에서 나온 화약성분이 북한 어뢰 화약성분과 비슷하다는 물증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고위 관계자는 18일 “천안함의 절단면과 해저에서 수거한 금속 파편을 비롯한 화약성분을 분석한 결과 북한의 어뢰에 의한 공격을 단정할 수 있는 결정적 물증을 확보했다”면서 “7년 전에 수거한 북한의 훈련용 어뢰 화약과 이번에 천안함에서 수거한 화약성분이 유사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군 당국이 보관 중인 북한의 훈련용 어뢰는 탄두는 없지만 프로펠러를 움직여 추진할 때 사용하는 화약이 있다. 이 화약을 천안함 연돌과 해저에서 수거한 금속 파편의 화약과 대조한 결과 그 성분이 유사한 것으로 확인됐다는 것이다. 


합조단은 최근 천안함 연돌과 해저 모래에서 어뢰 탄두에 사용되는 화약성분인 RDX(Research Department Explosive, 폭발력을 강력하게 하고 안정성을 높여 제조한 화약)를 검출한 바 있다.


군 관계자는 “비록 RDX는 서방과 동구권에서 모두 사용되기는 하지만 화약을 제조할 때 사용하는 성분 비율은 나라마다 다르다”면서 “사람으로 따지자면 일종의 손가락 지문을 확보한 셈”이라고 말했다.


합조단은 미국 등 공동조사참여국들로부터 110여 개국의 화약 샘플을 확보해 분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이달 하순 발표할 대국민 담화에서 ‘김정일의 책임’을 직접 거론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군 당국은 김태영 국방장관 명의의 대북성명을 준비 중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