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연평도 사과 받으려 北과 비밀접촉”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일 북한의 ‘남북비밀접촉’ 주장과 관련해 “비공개 접촉은 사실”이라며 “천안함·연평도 포격도발에 대해 북한으로부터 분명한 시인·사과·재발방지 약속을 받아내기 위한 것이 이번 접촉의 핵심 내용”이라고 밝혔다.
 
현 장관은 이날 국회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민주당 이석현 의원으로부터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히면서 “우리 정부가 (남북)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비공개 접촉을 했다고 북한이 얘기했으나 본말이 전도된 얘기”라고 말했다.
 
현 장관은 “우리는 천안함과 연평도 문제에서 북한으로부터 확실한 시인, 사과, 재발방지 약속을 받아야 남북관계가 기본적으로 풀리고, 그래야 대화로 갈 수 있다는 입장”이라며 “이번 비공개접촉에서도 그것을 받아내려고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런 것을 가지고 폭로성 반응을 보이는 것은 남북관계 기본을 해치고, 있어서도 안되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정상회담을 모색한 것은 잘한 일인데 왜 국민한테는 대화를 안 할 것처럼 하면서 북한에 애걸했느냐”는 지적에는 “정상회담을 애걸한 바는 전혀 없고, 돈 봉투나 형식적인 사과를 해달라고 한 사실도 없다”고 답했다.


천암함, 연평도 문제에 대한 사과 요구를 공개적으로 해야 하지 않았느냐는 민주당 김효석 의원의 질문에는 “남북군사회담을 하자고 해서 실무회담을 공개적으로 했는데, 북한은 그자리에서도 (천안함, 연평도 사건은) 특대형 모략이라고 하는 등 터무니 없는 이야기를 했다”며 “공개적으로 안 되기 때문에 비공개로 문제를 확실히 해야겠다고 생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