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北소행’ 인정 민주당, “MB, 위기증폭 말라”

북한이 ‘남북관계 단절’을 선언하며 위협에 나섰음에도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에 긴장조성 책임을 물으며 ‘북풍’ 공세에 주력했다. 


반면 한나라당은 천안함 사태에 대한 북한의 사과를 촉구하면서 민주당의 ‘천안함 사건=북풍 선거용’ 주장을 비판하며 대북결의안 채택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26일 KBS라디오 연설을 통해 “이명박 대통령에게 경고한다”며 “천안함 희생 장병을 선거에 이용하려는 모든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한반도의 위기를 증폭시키려는 어떤 행동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정 대표는 “천안함 사건은 6·25전쟁 이래 국군이 최대의 피해를 입은 충격적이고 불행한 사건”이라며 “원인을 밝히고 책임을 추궁하는 일에 한 치의 소홀함이 있어서는 안 된다. 북한에 대해서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천안함이 북한의 어뢰공격에 따라 침몰했다는 조사결과에 대해 의문을 표시하면서 이명박 정부 책임론을 펴는 동시에 그동안 부정해왔던 ‘북한 책임론’으로 펴며 ‘물타기’를 시도하는 모양새다.


실제 정 대표는 남북간 긴장조성에 대한 ‘이명박 정부 책임론’을 줄곧 강조했다. “남북 간 긴장을 고조시키는 건 천안함 사태보다 더 큰 불행을 가져올지도 모르는 위험한 선택”이라며 “남북간 긴장 고조 행위는 수도권 주민들의 안전을 담보로 한 도박”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는 이날 북한은 천안함 사태를 통해 무모한 도발은 자신을 위기로 몰아넣는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며 “북한이 조금이라도 합리적 판단을 할 수 있는 집단이라면 하루속히 우리 민족, 전 세계 앞에서 머리 숙여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이 이런 식의 대남협박을 통해 이 나라 국민이 혼란에 빠질 것을 기대했다면 착각”이라며 “우리 국민들은 하나로 뭉쳐 북한의 어떤 협박에 대해서도 의연하고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 대표는 “국가 위기 앞에서 대통령의 조치를 ‘안보 장사’, ‘선거 방해’라고 주장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정세균 민주당 대표를 직접 겨냥했다.


그는 “민주당 정세균 대표가 기자회견을 통해 천안함 사태에 대해 정부 발표를 인정한다면서 일차적 책임이 북한에 있다고 밝힌 것은 늦었지만 다행”이라며 대북 결의안을 채택을 야당에 촉구했다.


김무성 원내대표도 “외국 전문가가 참여한 민군 합동조사단이 과학적 증거를 찾아내 천안함 조사 결과를 발표한 지 1주일이 됐지만 국회는 대북 규탄, 재발방지 촉구 결의안을 채택도 못하고 있다”며 “지긋지긋한 정쟁이 국회에서 중단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