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팅으로 유혹’…기밀 빼낸 여간첩 적발

인터넷 채팅을 통해 포섭한 국내 인사들을 통해 경찰 명단 등 국가 기밀을 빼내 북한에 보고한 국가안전보위부 소속 여간첩이 공안당국에 적발됐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진한 부장검사)는 서울지하철과 경찰 명단 등을 입수해 북한에 보고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로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소속 공작원 김모(36.여) 씨와 전직 서울메트로 간부 오모(52) 씨를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2006년 2월 두만강을 넘어 조선족 등으로 위장한 김 씨는 현지에서 화장품 가게와 여행사를 운영하면서 인터넷 화상채팅과 메신저를 통해 알게 된 오 씨 등으로부터 각종 국내 정보를 수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대학생 이모(29) 씨로부터 국내 주요대학 현황을, 오 씨로부터 서울지하철에 관한 국가기밀 문건을, 여행사 일을 하는 장모(45) 씨와 조모(44) 씨로부터 경찰 등 공무원이 다수 포함된 관광객 명단을 차례로 넘겨받아 보위부 지도원에게 보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오 씨는 2006년 5월 김 씨의 권유로 중국 후난(湖南)성 장자제(張家界) 관광을 하면서 김 씨와 연인 사이로 발전해 여관 신축, 가게 운영비 등 명목으로 3억 원을 김 씨에게 전달하고 수시로 중국을 방문하는 등 사실상 동거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오 씨는 2007년 6월 김 씨가 북한 보위부 공작원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뒤에도 김 씨의 부탁을 받고 같은 해 10월 자신이 근무하던 서울메트로 종합관제소 컴퓨터에 저장된 종합사령실 비상연락망 등 300여 쪽의 기밀 문건을 빼돌려 김 씨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오 씨가 넘겨 준 문건은 서울 지하철 테러에 악용될 소지가 있는 국가기밀 정보인 것으로 검찰은 판단하면서, 추가 여죄를 추궁하고 있다.


김 씨는 작년 3월 보위부로부터 “한국에 가 오 씨와 이 씨 등과 다시 연계해 활동하라”는 지령을 받고 탈북자로 위장해 라오스 주재 한국대사관에 도착한 뒤 같은 해 9월 국내로 잠입했다가 합동신문 과정에서 공안당국에 정체가 발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