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적 실용주의, 중요한 협상무기”

신임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7일 북핵 협상에 창조적 실용주의를 적용할 것임을 시사해 관심을 끌었다.

김 본부장은 이날 첫 기자회견에서 북핵 협상에 임하는 나름의 원칙을 밝히면서 “북한의 어떤 핵보유도 용납하지 않지만 동시에 외교교섭 담당자로써 창조적 실용주의가 교섭과정에서 어떤 효용을 발휘할 지에 대해서도 능동적으로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북핵불용이라는 원칙에는 충실하면서도 `창조적 실용주의’를 활용, 이를 실현하는 외교적 수단에는 유연할 수 있음을 내비친 셈이다.

그는 `창조적 실용주의를 협상에 어떻게 적용시킬 것이냐’는 질문에는 “굉장히 중요한 협상무기”라며 회담 진전상황을 고려해 구체화시키겠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이어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중.일.러 등과도 긴밀 협력하며 창의적이며 적극적인 역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창조성’을 재차 강조하는 한편 과거 북핵 협상에서 우리 정부가 맡았던 적극적 중재자 역할도 이어 나갈 것임을 짐작케 했다.

북핵문제가 핵신고를 넘어 핵폐기로 넘어가는 기로에서 협상대표라는 중책을 맡은 김 본부장은 “앞으로 핵폐기 협상은 매우 어려운 과정이 될 것이며 아주 길고 곡절많은 길이 될 것”이라며 쉽지 않은 협상이 될 것임을 부정하지 않았다.

그렇지만 그는 “북핵 해결없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번영은 없다는 생각”이라며 “앞으로 6자회담 참가국들과의 긴밀한 대화와 국제사회의 협조를 바탕으로 북핵폐기의 진전을 이루도록 매 단계 진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본부장은 “북핵문제는 현재 중대 국면에 접어들고 있다”면서 “이런 시점에 무거운 중책을 맡게 돼 개인적으로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는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개인적으로는 신념을 가지고 도전해 볼 만한 가치가 있는 대상으로 삼고 열심히 노력하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다른 6자회담 참가국 수석대표와 상견례 일정을 묻는 질문에 김 본부장은 “인사를 위한 인사를 한다면 너무 싱겁다”면서 “대통령의 방미.방일 결과에 따른 한.미.일 정상 간의 합의내용, 미.북 간 실무자들의 협의 내용 등을 망라하면 조만간 관련국과 협의할 내용이 생길텐데 그때 생각해 보겠다”고 했다.

북미라인을 두루 거쳤고 다소 강경한 대북관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때로는 북한을 설득하고 양보도 해야하는 북핵협상을 원만히 수행할 수 있을 지에 대해 일각의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 김 본부장은 “그런 걱정이 고맙고 그렇게 안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