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남북노동자대회 후원회 발족

창원에서 열리는 5.1절 남북노동자대회 성공을 위한 범도민후원회가 국회의원과 언론사 대표, 종교계 인사 등을 회장단으로 위촉해 20일 발족됐다.

회장단 일원인 민주노동당 권영길(창원을) 의원과 조영건 6.15공동위 경남본부 상임대표 등과 실무진들은 이날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범도민 차원의 참여와 성원을 당부했다.

권 의원은 회견에서 “6자회담이 우여곡절 끝에 어느 정도 합의 되고 북.미 갈등도 해소되는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한반도 평화를 만들기 위한 봄 바람이 불고 있다”며 “남.북 노동자가 한마당 잔치를 통해 평화와 통일을 만드는데 중심에 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경남도와 창원시도 통일 한마당의 성공을 위해 지원이 아닌 주축이 돼야 한다”며 “김태호 도지사는 최대한 지원을 약속했고 박완수 창원시장도 그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후원회는 26일부터 내달 2일까지를 통일주간으로 설정해 다양한 문화행사와 사진전, 전야제 등을 갖고 환영단과 응원단을 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북한 조선직업총동맹 등 남.북의 3대 노동단체가 참여하는 이번 행사는 29일 김해공항을 통해 도착하는 북측 참가단을 위한 오찬을 시작으로 창원 일원에서 각종 문화.체육행사가 열리며 북측 일행은 내달 2일 오전 평양으로 떠난다.

한편 후원회장단에는 권 의원과 최철국.김혁규(열린우리당).안홍준(한나라당) 의원과 박재규(경남대).박성호(창원대).이경호(인제대)씨 등 도내 대학총장, 이순복(경남신문).허정도(경남도민일보)씨 등 도내 신문사 대표 등이 참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