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당 7주년 민노당 ‘대선승리’ 구호만 떠들썩

▲ 30일 국회에서 민주노동당 창당 7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연합

“진보세력 총단결! 대선승리!”

민주노동당 창당 7주년 기념식이 30일 국회에서 열렸다. 40개의 지역조직과 1천3백여명의 당원으로 시작했던 민노당은 7년의 시간 동안 192개 지역조직, 7만3천여명의 당원을 확보해 외형적으로는 큰 성장을 했다는 평가다.

특히 지난 2004년 총선에선 지역구 2석을 포함, 10석의 의원을 배출하면서 돌풍의 주역이 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러한 외형적 성장과는 달리 민노당의 미래는 그리 밝지 않다. 기성정당들에 대한 견제와 감시 역할을 기대했던 국민의 염원과는 달리, ‘친북’적 색채와 ‘계급’적 당파성에 발목을 잡혀 대중정당으로 성장하는 데 명확한 한계를 노출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에도 불구하고 성명서 한 장 내지 못한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소위 운동권 주사파가 당권을 장악했다는 비판까지 들어야 했다. 또한, 국회의원들이 노조의 시위에 앞장서거나 단식이나 농성 같은 수단에 의지한 점도 아마추어리즘을 탈피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결국 이러한 활동방식은 정책대안 부재, ‘일심회’ 간첩 사건, 불법 파업에 대한 지지와 동조 등이 겹쳐 국민 여론은 싸늘이 식어가고 있다.

또 당내에서도 북한에 대한 정책에 있어 자주파(NL)-평등파(PD) 간의 대립으로 심각한 파열음을 내고 있다. 당 일각에서는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이날 창당기념식은 이러한 당안팎의 분위기를 쇄신하려는 듯, ‘새로운 민노당 건설’과 ‘反한나라당을 통한 대선승리’가 주된 화두였다.

문성현 대표는 “새로운 정치질서를 만들자. 진정 노동자∙농민∙서민을 대표하는 ‘민주노동당파’가 되자”면서 “새롭게 태어나서 반드시 2007년 대선을 승리로 이끌고 2008년 총선도 이기자”고 말했다.

권영길 의원은 “지금은 올해 대선에서 한나라당이 집권하는 것처럼 되어 있다”며 “IMF를 불러와서 노동자들을 거리로 내몰았던 세력들이 국가권력을 잡아보겠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 의원은 “사이비 진보세력인 열린당이 거기에 맞서겠다고 하고 있지만 그럴 자격도 능력도 없다”며 “오직 민노당만이 그들(한나라당)과 맞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민과 노동자를 대변하는 정당은 오직 민노당 뿐이라는 주장이다.

심상정 의원도 “열린당이라는 사이비 개혁세력이 완벽하게 무너졌지만, 그 폐허 위에 휘날리는 것은 토목회사 대한민국과 실체를 알 수 없는 박정희주의”라며 한나라당을 겨냥했다.

창당 7년이 지난 지금 민노당이 해야할 숙제는 무엇일까?

일단은 북한에서 자유로워져야 할 것이다. 자신들을 사회적 약자로 포장하면서 정작 북한 김정일의 독재에 신음하는 북한 인민의 인권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있다. 서민과 노동자의 대변인을 자처하면서 그들의 ‘폭력시위’까지 포용하겠다는 자세도 버려야 한다.

그러나 민노당은 오늘도 ‘편 가르기’에 급급하다. 서민∙노동자∙농민은 우리편이라며 그 외의 계층과의 대립을 조장하는 이분법적 사고에 치우쳐서는 미래정당이라는 이름을 붙이기 어려울 것이다. 그들이 방조했던 그 많은 ‘폭력시위’로 고통 받았던 시민들의 고충과 ‘무너진 법의 권위’에 대한 자기반성은 찾아볼 수 없다.

지금 민노당은 대선승리라는 구호에 도취될 것이 아니라, 조용한 이념적 성찰을 시작할 때가 된 것 같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