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정부 들어 첫 北직파간첩 검거

▲ 국정원 전경

참여정부 들어 처음으로 북한이 직접 남파한 이른파 `직파간첩’이 공안당국에 의해 적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공안당국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은 동남아 제3국에서 국적을 세탁한 뒤 국내에 들어온 남파간첩 용의자 정모(48)씨를 검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7월말 정씨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한 데 이어 지난 주말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는 1996년과 1998년 사이에도 동남아 국적으로 신분을 위장해 국내에 3차례 잠입한 전력이 있으며 이번에 다시 제3국 국적으로 지난 달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에 들어왔다가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정씨가 1990년대에 벌인 활동과 이번에 입국한 목적 등 구체적인 혐의사실은 즉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다만 정씨는 노동당 35호실 소속 공작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당 산하 통일전선부, 작전부 등과 함께 대남 조직으로 꼽히는 35호실은 해외정보를 수집하고 해외인사를 포섭해 남한에 투입시키는 등 제3국에서의 대남사업을 주관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과거 국적 세탁을 거쳐 남파된 사례로는 필리핀인으로 위장해 국내 대학 교수로 활동하다 1996년 적발된 `무하마드 깐수’ 사건이 있다.

국정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보위원회에 이번 사건에 대한 조사결과를 보고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