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일관되게 친북편향 활동해왔다”

유동열 치안정책연구소 안보대책연구실 선임연구관은 24일 자유민주학회가 주최한 ‘참여연대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해 “참여연대는 일관되게 친북 편향적 활동을 전개해 왔다”면서 “이의 연장선에서 천안함 UN서한 사건이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선임 연구관에 따르면, 참여연대는 ‘평화군축’이라는 미명 하에 ▲MD(미사일방어체제)반대 ▲한미동맹에 대한 부정적 시각 ▲6.15선언 및 10.4선언 준수 ▲북한인권법 제정 반대 ▲국보법위반자 사법처리 반대 ▲국가보안법 철폐 ▲통신비밀보호법 개정 및 테러방지법 제정, 국정원법 개정 등 안보 관련법 재개정 반대 등의 일련의 활동을 전개해왔다.


유 선임연구관은  “이 같은 활동은 대부분 북한의 상투적인 대남선동노선과 일치하는 주장”이라며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노선을 부정하고 북한의 대남노선을 수용, 동조, 지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참여연대는 국민적 합의나 국익은 도외시한 채, 그릇된 자기들의 생각과 오도된 신념을 가지고 우리 내부 문제를 국제사회에 공론화하여 대한민국 정부를 비방하고 망신주는데 기여하는 사대매국적 행태를 일상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 선임연구관은 “참여연대가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북한 연루설을 부정하는데 이는 주로 이태호 협동사무처장이 주도하였다”면서 “각조 언론 인터뷰 및 토론회 등을 통해 합동조사단의 공식 발표 이전부터 일관되게 북한 연루설을 배제하고 의혹을 개진해왔다”고 주장했다.


또 유 선임연구관은 참여연대의 UN 서한사건은 북한 김정일 정권의 반문명적 불법적 살인도발행위에 면죄부를 주는 이적행위이자 대한민국정부와 다국적 합동조사단의 명예와 신뢰를 전면 부정하는 반국가적 행위라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