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서한 발송은 실무 활동가 4명의 결정”







▲ 류석춘 연세대 교수가
‘참여연대 무엇이 문제인가’
세미나에서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NK
류석춘 연세대 교수는 24일 “참여연대가 유엔 안보리에 발송한 서한은 4명의 실무활동가에 의해 내려졌다”고 밝혔다.



류 교수는 이날 백범기념관에서 자유민주연구학회와 자유기업원 주최로 열린 ‘참여연대 무엇이 문제인가?’주제의 세미나 발표에서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는 2010년 6월 9일 회의를 열어 안보리에 서한을 발송하기로 결정했는데, 이 회의에 참여한 인물은 이태호 사무처장, 구갑우 평화군축센터 소장, 실무 간사 2인 (김희순 및 곽정혜) 등 총 4인의 실무활동가였다”며 이번 결정이 참여연대 전체 회원들의 동의가 이뤄진 것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류 교수는”참여연대의 전체 임원진 가운데 시민운동 활동가(운동권) 가 차지하는 비중은 불과 5% 남짓하지만, 운동권 출신이 12년 동안 평균 4.43개의 직책을 점유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운동권 출신이 임원직책 가운데 정책결정 과정과 정책집행과정을 동시에 관여함은 물론 활동기구에서도 중추적인 지위를 맡고 있다”며 “참여연대 의사결정 과정에서 가장 핵심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중요한 의사결정이 집행되기까지 100명이 넘는 참여연대 임원은 물론, 2010년 2월 현재 1만여 명이라고 알려진 회원 전체가 의사결정 과정에서 철저히 배제되어 왔음을 확인할 수 있다”며 “조직 전체가 일부 핵심 세력들의 독과점적 지배 하에 운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토론자로 참여한 권혁철 자유기업원 법경제실장은 “참여연대의 천안함 서한 문제는 그동안 참여연대의 활동상황을 봤을 때 비일상적이고 특이한 활동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권 실장은 “참여연대의 가장 큰 특징은 반미, 반대한민국, 반자본주의, 친북, 친김정일 활동”이라며 “이번 참여연대의 서한 발송은 그 동안의 활동과 동일한 선상에서 이뤄진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서해교전과 연평해전 당시 NLL이 불명확하기 때문에 일어났다고 주장하는 등 이번 천안함 사건과 같이 일관된 친북성향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권 실장은 “북한의 식량난을 낱낱이 조사해 북한의 식량지원을 주장하는 참여연대가 북한의 인권문제와 관련해서는 ‘정보가 제한되어 있어서 잘 모르겠다’ ‘김정일 정권이 반발할 우려가 있어서 안된다’는 등 엉뚱한 잣대로 북한 정권을 옹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실장은 “이번 참여연대의 서한 발송은 김정일 정권이 어려운 상황에 처하게 되니까 (그들을) 보호하기 위해 한 행동”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