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석률 10%”…현실과 괴리된 강연에 북한 주민들 냉담

▲평양으로 가는 길 어느 한 마을의 비공식 ‘메뚜기장’. 수백명의 주민들이 물건을 매매하기 위해 빼곡이 서 있다. /사진=아이디 龙五*狼之吻 중국 블로거 제공

북한 당국이 최근 강연회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치적과 자력갱생·간고분투(고난과 시련을 이겨 내면서 있는 힘을 다하여 싸움)에 대해 연일 선전하고 있지만, 주민들은 냉담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내부 소식통은 18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겨울이 닥쳐왔지만, 월동 준비를 하지 못한 주민들은 직장에 출근도 하지 않고 생활총화나 강연, 학습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며 “이에 노동당 조직부와 선전부 관료들이 난감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최근 평안남도 순천지역의 한 농장에서 핵무력 강연을 진행했다. 하지만 모인 인원이 전체 종업원 500여 명 중 80명 정도였다. 그래서 다음날 다시 포치하고 불러냈지만, 참가자가 더 줄어 겨우 50명이 참여했다고 한다.

이와 관련, 본지는 지난 17일 북한 당국이 ‘핵 무력완성의 날’ 선포 1년을 맞아 이를 대대적으로 선전하고 김정은의 치적을 강조하는 강연을 진행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관련기사 : 북한 또다시 핵무력 완성 대대적 선전…비핵화 의지 의구심)

또한 18일자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의하면 자강도림업관리국 당 위원회가 겨울철 통나무 생산 전투를 위해 ‘해설 담화’를 하고 ‘격동적인 선전연설’을 했으며 자강도 우시군에서는 ‘(북한 정권)위대성 교양’, ‘증산돌격운동’ 등의 사상 교양과 조직 정치사업을 실시했다.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가 주관하는 강연에 주민들이 대거 참석하지 않은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이는 북한에 기업소 일꾼들이나 농장원들이 돈을 주고 출근하지 않는 행태가 만연해 있는 것에도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북한 주민들은 국영기업소 등이 운영이 어려워지고 월급을 제대로 줄 수 없게 되자 돈을 내고 출근을 면제받아 개인 장사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개인기업소 월급이 국영기업소에 수백 배에 달하는 경우가 늘어 주민들이 개인기업소에서 일하는 경우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관련기사 : 北 개인기업소 운영 활발…”평남선 월 100달러 월급 주기도”)

또한, 강연회에 참석한 주민들조차 현실과 동떨어진 이야기라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강연회에) 참여해서도 강연자의 말을 듣지도 않고 장사 이야기, 먹을 걱정, 겨울날 걱정만 하고 있다”며 “핵 관련 강연을 해도 주민들의 현실 생활과 너무도 먼 이야기라면서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는, 현실과 괴리된 강연 내용도 문제도 있지만 반복된 강연에 지루함을 느꼈을 가능성도 있다. 실제 일부 주민들은 ‘이런 교양은 하도 많이 받아서 제목만 봐도 무슨 내용인지 알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외부정보의 유입으로 인해 북한 주민들이 강연 내용에 대한 불신을 가지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지는 지난 7월 ‘남조선은 썩고 병든 세상’이라는 내용의 강연회에서 주민들이 선전내용을 믿지 않고 꾸벅꾸벅 조는 등 시큰둥한 모습을 보였다고 보도한 바 있다.(관련기사 : 北, 환상 사전차단?…”南, 썩고 병든 세상” 주민 강연)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