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베스 연임 개헌안 통과…영구집권 길 열려

국제사회의 이목이 집중됐던 우고 차베스(54) 베네수엘라 대통령의 연임 제한 폐지 개헌 국민투표가 과반수 이상의 찬성으로 통과됐다.

베네수엘라 티비사이 루세나 선거관리위원장은 15일(현지시각) 94%의 투표율을 기록한 선출직 공직의 연임 제한 폐지를 주요 골자로 하고 있는 국민투표가 54%의 찬성으로 개헌안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1998년에 집권에 성공한 우고 차베스 대통령은 2012년 12월 대선에서 본인이 원할 경우 출마가 가능해 장기 집권의 길이 열렸다.차베스는 “2027년까지 대통령직을 수행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개헌안 통과로 그동안 그가 추진해온 사회주의 체제로의 전환 가속화, 국가자산 매각 금지, 에너지 부문에 대한 국가통제 확대 등 ‘차베스식 개혁’을 더욱 공고화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차베스의 주도로 브라질, 아르헨티나, 볼리비아, 에콰도르, 파라과이, 우루과이 등 남미 7개국은 2007년 남미은행을 출범을 공식 선언하고 본격적인 가동을 준비하고 있다.

차베스는 이날 밤 투표결과가 발표되자 대통령궁 발코니에 나와 국가를 불렀고, 개헌안 통과에 대해 “진실과 위엄이 승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수도 카라카스에 모인 차베스 지지자들도 폭죽을 터뜨리고 경적을 울리면서 “차베스는 떠나지 않는다”고 개헌안 통과에 환호했다.

이에 앞서 차베스는 “개헌안이 국민투표에서 통과되면 우리들은 단합된 국민들과 함께 한 목소리로 ‘미래는 우리들의 것’이라고 말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투표는 결국 ‘혁명적 민주주의’ 혹은 ‘제동을 거는 반혁명적 시도’ 중에 하나를 선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었다.

한편, 이번 투표 전 여론조사에서는 개헌안이 근소한 차이로 통과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개표 결과 차베스가 8% 포인트의 차로 여유있게 승리했다.

베네수엘라 야권은 차베스에 대해 사회주의 쿠바를 본뜨면서 경제 운용에 실패하고 부패가 만연하고 있다며 이번 투표가 차베스의 독재를 막을 마지막 기회라고 국민들에게 호소했지만 결국 개헌안 통과를 막지 못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