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4대뿐인 北대사관, 月 2만4천ℓ 면세油 구입”

네팔 주재 북한 대사관은 불과 4대 차량을 운영하고 있지만, 면세 해택을 이용해 매달 무려 2만4천 리터의 기름을 구입하고 있다고 네팔 언론이 보도했다.

네팔의 영문 주간지 ‘텔리그래프 위클리(Telegraph Weekly)’는 8일 네팔에 주재한 북한대사관은 소유한 차량이 네 대 밖에 되지 않지만, 매 달 석유 1만2천 리터와 경유 1만 2천 리터 등 총 2만4천 리터의 석유류 제품을 구입해 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간지는 북한 대사관의 이 같은 행태는 네팔에 주재한 미국, 일본, 영국, 독일, 프랑스 등의 강대국 대사관들이 각각 열 두 대 이상의 차량이 석유류 제품을 구입할 때, 매 달 석유와 경유를 포함해 최고 5만 리터의 면세 혜택을 요청하고 있는 점과 크게 대비되는 점이라고 말했다.

또한 미국, 일본 등의 대사관이 자국 정부의 자금이 투입된 지원사업의 현장을 오가거나 네팔 각지에 흩어진 정부기관 관계자들을 만나는 데 차량을 사용하고 있지만, 북한 대사관은 네팔에서 아무런 협력 사업을 펼치지 않는데도 그렇게 많은 기름을 쓰고 있다고 비꼬았다.

주간지는 해당 대사관이 네팔 외무부에 석유제품 필요량을 요구하면 직접 공급하고 있고, 외무부가 북한 대사관에 특별한 관대한 이유에 대해서는 구체적 언급을 회피했다고 밝혔다.

이어 네팔 정부는 네팔에 주재한 각 대사관이 매 달 얼마나 많은 기름을 구입하고, 시중보다 값싸게 구입한 석유 제품을 제대로 사용하고 있는지를 조사해 투명하게 공개되야 한다고 주간지는 덧붙였다.

한편, 북한의 해외 주재 대사관 등 공관은 운영과 관련한 경비를 본 국으로부터 지급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으로 주류와 담배 등 면세특권으로 구입할 수 있는 물품을 구입해 주재국에 되팔아 충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