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6자회담, 초기조치전 개최 추진”

북핵 6자회담 참가국들은 차기 6자회담을 ‘2.13합의’ 상의 초기조치 이행 시한인 다음달 14일 이전에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한 것으로 23일 전해졌다.

6자회담에 정통한 소식통은 “각국은 방코델타아시아(BDA) 송금 문제가 해결 되는대로 일정을 협의해 가급적 초기조치 이행 전 차기회담을 갖는 것이 좋다는데 뜻을 같이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그러나 각국은 차기 회담 전이라도 BDA 문제가 해결되면 초기조치 및 상응조치 이행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끝난 제6차 6자회담 1단계회의 의장성명에 따르면 각국은 ‘가능한 가장 이른 기회’(at the earlist opportunity)에 차기 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미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이날 베이징을 떠나면서 “BDA 문제가 해결되기만 하면 회담은 1~2주 안에 재개될 가능성이 높다(quite possible)”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북측은 이르면 내주 초로 예상되는 BDA자금 송금완료 직후 국제원자력기구(IAEA)와의 후속 협의를 거쳐 곧바로 핵시설 폐쇄 등 초기조치 이행에 들어간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각국은 차기 회담 개최시 핵시설 불능화 등 초기단계 이후 단계의 로드맵 논의와 초기조치 이후 ‘신속히’ 열기로 한 6자 외교장관 회담 개최 일정 논의에 집중하기로 했다.

19~22일 열린 제6차 6자회담 1단계 회의에 참석했던 한국과 미국 대표단은 현지시간 이날 오전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을 통해 출국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