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6자회담 걸림돌은 北日분쟁”

차기 북핵 6자회담의 최대 걸림돌은 북한과 일본의 분쟁이 될 것이라고 중국의 북핵문제 전문가가 3일 전망했다.

북핵문제 전문가인 류장융 칭화대 교수는 이날 중국 차이나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한반도 비핵화의 길에는 아직도 불확실성이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류 교수는 주한 미군사령관이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를 비난한 것과 관련, 6자회담 협상을 가로막는 장애물은 미국이 아니라 북일 분쟁이라고 말했다.

그는 “6자회담은 순조롭게 진전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양자 협력문제가 6자회담 협상 과정을 억누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일 “일본이 6자회담 진전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고 비난하고 일본이 6자회담에 참가하는 것에 대해 우려를 제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