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6자회담서 ‘초기이행조치’ 문서화하기로

조만간 재개되는 북핵 6자회담에서 참가국들은 9.19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초기단계이행조치를 문서화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과 리자오싱(李肇星) 중국 외교부장은 25일 오후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회담을 열고 차기 6자회담에서 9.19공동성명의 초기단계 조치를 문서화하기로 합의했다고 현지 외교소식통이 전했다.

초기단계 이행조치를 문서화하는 것은 9.19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새로운 국면 진입을 의미하는 것이며, 북핵 사태 해결을 위한 중요한 문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선양 총영사관 직원 규모 늘리기로 양측은 또 차기 6자회담을 통해 9.19 공동성명의 전면적 이행을 위한 새 돌파구를 만들기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6자회담 전개과정이 북핵문제를 넘어 한반도와 동북아 안보구조의 변화를 위한 지평으로 진전되도록 하기 위해 노력키로 했다.

양측은 또 중국 동북 3성의 비자발급 수요가 대폭 늘어난 점을 감안, 현재 중국 정부에 의해 16명으로 제한된 주 선양(瀋陽) 총영사관의 직원 수를 늘이는데 합의했다. 또 송 장관은 중국내 국군포로 및 납북자 가족의 신변안전과 조기귀국을 위한 중국 정부의 협력을 요청했으며, 리부장은 우리 입장에 이해를 표명하며 향후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 양국은 또 김포-상하이간의 셔틀 항공편 개설을 위해 협력키로 합의했다.

한중 양국은 또 올 4월로 예정된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의 한국 방문이 순조롭게 진행되도록 협력해 나가기로 했으며, 양국 관계의 중장기적 발전을 위해 외교차관간 연례 정책대화를 갖기로 뜻을 모았다.

이와 함께 양측은 고대사 문제의 원활한 해결을 위해 동북아역사재단과 중국 사회과학원간 학술교류를 금년 상반기에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양측은 한중간 고용허가제 양해각서(MOU)를 조기에 체결키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