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美행정부 대북 강경책 취해야”

미국 의회가 구성한 초당적위원회가 북한과 이란에 대한 국제적 압박을 강화하고 강경 자세를 취하라고 차기 미 행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워싱턴포스트는 2일 “의회가 ‘대량살상무기 및 테러확산 방지 위원회’를 구성해 모두 260명에 달하는 행정부 관리와 전 세계의 전문가 등에 대해 대량살상무기 문제와 위기 해소 등에 대해 광범위한 인터뷰를 통해 의견을 종합해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보도했다.

위원회는 지난해 말 구성됐으며 민주당의 밥 그레이엄 상원의원이 위원장을 맡고, 공화당의 제임스 텔런트 전 하원의원이 부위원장을 맡고 있다.

신문은 “이 보고서가 초안이 완료된 상태이며 조만간 의회에 정식 보고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북한과 이란에 대해 차기 오바마 정부는 강경노선을 채택해야 한다”면서, “만일 차기 대통령이 이 두 나라에 직접 접촉하는 외교관계를 모색하려 한다면 힘을 가진 위치에서, 그들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는 대신의 혜택을 강조하면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이들 나라들이 핵무기를 보유할 경우 그들 자신에 대한 위협이 될 뿐만 아니라 군비 축소의 불안정성을 증가시키는 것이 될 것”이라면서 “핵무기를 포기하는 나라에 상업용 원자로 연료의 제공을 확신시켜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보고서는 이어 “테러리스트 그룹들이 조만간 주요 도시에 대해 대량살상무기를 이용한 공격이 가능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이는 핵무기 제조기술이 개발도상국가들로 불법적으로 반입되고 있기 때문”으로 지적했다.

또한 “각 국의 테러리스트 그룹들은 이처럼 널리 확산된 핵물질을 이용해 핵무기나 생화학적 무기를 직접 제조 또는 구매하거나 혹은 훔칠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하고, “전 세계가 즉각적으로 이에 대해 단호하고 결단적인 행동을 하지 않을 경우 오는 2013년까지 대량살상무기가 테러그룹에 의해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