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정부 남북 합의이행 놓고 찬반 팽팽

2007년 정상선언과 총리회담 합의사항 이행 문제와 관련, 차기 정부서도 합의를 지켜야한다는 의견과 합의사항들을 재조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폴리시앤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합의를 지켜야 한다’는 응답이 44.6%였고 `정권이 교체되면 합의내용을 재조정해야 한다’가 35.2%, `정권이 교체되지 않더라도 합의내용을 재조정해야 한다’는 대답이 9.0%였다. `모르겠다’는 응답은 11.2%였다.

또 합의사항 이행가능성에 대해 46.2%가 `다소 또는 매우 가능성이 있다’고 답한 반면 `다소 또는 매우 가능성이 낮다’는 응답은 6.4%에 그쳤다. 41.1%는 가능성을 `보통’이라고 응답했다.

차기정부의 참여정부 대북정책 기조 계승에 대해서는 69.9%의 국민이 `다소 또는 매우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보인데 비해 `별로 또는 전혀 바람직하지 않다’는 23.0%에 머물렀다.

대북지원이 `평화비용 지불’인지 `퍼주기’인지에 대한 설문에서는 `퍼주기’라는 의견이 48.5%, `평화비용’이라는 의견이 46.5%로 비슷하게 나타났다.

또 내년도 남북관계 전망에 대해 54.7%가 `다소 또는 매우 좋아질 것’이라고 답했고 41.5%는 `변화가 없거나 다소 나빠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조사는 전국의 만19세 이상 국민 1천15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95% 신뢰수준에 최대 허용오차는 ±3.1%포인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