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관급회담 둘째날 팽팽한 줄다리기

17일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이틀째 계속되고있는 남북 차관급 회담은 첫 날과는 달리 순탄치 못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남과 북이 서로 힘겨루기를 하는 분위기도 느껴지고 있다.

회담 시작은 순조로웠다. 첫 날과 마찬가지로 김만길 북측 대표단 단장이 오전 9시 40분 자남산 여관 입구에서 이봉조 남측 수석대표를 비롯한 남측 대표단을 맞이해 3층 회의장까지 안내하면서 개성공업지구 등을 화제로 얘기를 나눴다.

이 때 김 단장은 ‘어젯 밤 좋은 꿈 꾸셨느냐’는 남측 기자들의 질문에 “좋은 꿈 꾸어야죠”라며 환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남북은 곧바로 남북 연락관 접촉을 갖고, 이어 오전 10시 40분부터 양측 수석대표 접촉에 들어갔고, 이례적으로 회의 초반부를 언론에 공개하면서 한때 이날 회담에 대한 낙관적 전망이 나돌기도 했다.

그러나 1시간 15분 동안 진행된 수석대표 접촉이 끝나면서 분위기가 반전됐다.

이 접촉에서 남북은 핵문제와 남북대화 재개 일정, 비료지원 등에 이견을 보였으며 그로 인해 팽팽하게 긴장된 분위기 속에서 협의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분위기는 접촉후 회담장을 빠져나오는 이 수석대표의 표정에서도 감지됐다.
잔뜩 굳은 얼굴로 회담 내용을 묻는 질문에 “협의중”이라고만 답했다.

또 이날 낮 12시 30분으로 예정됐던 남북 공동오찬이 돌연 남과 북의 개별오찬으로 변경된 것도 ‘틀어진’ 분위기를 반영했다.

남측 회담 관계자는 “난항, 진통이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분위기가 밝지 않다. 예상했던 상황이지만 쉽지 않다”고 했고, 북측 관계자도 “답답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수석대표 접촉은 여러가지 의제를 놓고 산발적으로 논의하는 형식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오후 3시 20분에서야 수석대표 접촉을 재개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