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체조 공연 ‘신아리랑’ 포함 중국인 대상 北관광 재개?

최근 중국인 대상으로 북한 관광 상품을 소개하는 내용의 포스터가 중국에서 사용되고 있는 메신저를 통해 유포되고 있다고 대북 소식통이 21일 알려왔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는 지린(吉林)성 옌지(延吉)시에 있는 한 중국 여행사가 기획한 것으로, 9월부터 10월 사이에 총 8회의 출발 일정(옌지 내달 21일, 선양(瀋陽) 22일 시작)이 잡혀 있다. 여행 비용은 옌지 출발은 중국 돈 4780위안(元), 랴오닝(遼寧)성 선양시 출발은 4280위안으로 책정돼 있다. 여기서 4780위안은 한화 약 80만 원으로 만만치 않은 금액이다.

이 여행 상품은 5박 6일 동안 북한의 평양, 강원도 원산, 금강산을 관광하는 코스로 특히 조선(북한) 건국 70주년을 맞아 기획된 집단 체조 공연 ‘신아리랑'(빛나는 조국) 관람은 물론, 금강산호텔에서 이틀 동안 숙박할 수 있게 구성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신아리랑’ 공연은 9월만 공연한다고 소식통은 소개했다.

또한 포스터에는 여행 기간 내 샤부샤부, 오리구이, 지역 특색요리, 냉면 혹은 비빔밥 등을 제공한다고 적혀 있다.

한편 북한 당국이 최근 중국 여행사에 내달 5일까지 여행 금지를 통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