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하는 대북 `디지털 삐라’..DVD 날린다

“종이 삐라만 생각한다면 쌍팔년도 얘기죠.”
대형 풍선에 매달려 북한으로 날아가는 탈북자 단체의 전단이 디지털 시대를 맞아 DVD 형태로까지 진화해 세월의 변화를 실감케 한다.


풍선을 활용한 민간 대북전단 운동의 원조 격인 `대북풍선단’ 이민복 대표는 26일 “올해 들어서부터 종이 전단 외에도 DVD 영상물을 제작해 풍선에 매달아 북한에 함께 날려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탈북자인 이 대표가 지난 2월부터 최근까지 백령도, 강화도, 철원을 돌며 3차례에 걸쳐 북쪽으로 날려보낸 `DVD 삐라’는 400장 가량.


풍선을 날려보내는 `운송책’은 이 대표지만 DVD 콘텐츠 제작에는 보다 많은 단체가 참여했다.


탈북자들이 운영하는 대북 단파라디오 `북한개혁방송’은 작년 11월 발발한 대청해전의 진상을 다룬 `서해 무장충돌의 진실’ DVD를 자체 제작했고, 이 대표도 별도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호화 생활을 다룬 DVD를 만들었다.


식량난에 허덕이는 북한 주민들이 무슨 수로 `DVD 삐라’를 볼 수 있겠는가 하는 생각도 들 법하지만 의외로 많은 북한 주민이 어렵지 않게 DVD를 가정에서 볼 수 있을 정도의 `IT 인프라’가 구축돼 있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김승철 북한개혁방송 대표는 “최근 탈북한 여러 사람들에게 확인해 본 결과 도시는 이미 70∼80% 가정에 DVD플레이어가 있고 DVD 시청이 가능한 컴퓨터 보급률도 상당하다”며 “군대조차도 소대마다 DVD플레이어가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예전에는 기껏해야 신문지 정도 크기의 종이였던 `삐라’가 4.7 기가바이트(GB)의 막대한 정보량을 담을 수 있는 `DVD 삐라’로 변신한 것은 대북 전단운동에서 `일대 혁신’이라고 이들은 입을 모은다.


이 대표는 “DVD가 들어가기 시작하면서 북한에서는 난리가 났다고 한다”며 “영상까지 보게 되면 북한 사람들이 내용을 안 믿을래야 안 믿을 수가 없게 된다”고 말했다.


또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 은밀히 무한 복제되며 널리 전파될 수 있다는 점도 큰 매력이다.
`하늘에서 뚝 떨어진’ DVD가 손상되지 않고 북한 주민들이 볼 수 있게 하려고 이들은 각고의 `연구’를 거듭했다고 한다.


DVD를 손수 `굽고’난 뒤 일명 `뾱뾱이’라고 불리는 완충재 에어캡으로 정성들여 포장한 뒤 다시 공기 저항을 크게 만드는 종이를 날개처럼 붙인 방식을 고안해낸 것이다.


김 대표는 “고층 건물에서 떨어뜨리는 실험을 해 봤는데 처음에는 중력에 의해 가속이 되다가 나중에는 종이 때문에 저항을 받아서 등속으로 떨어졌다”면서 “땅에 떨어진 DVD를 컴퓨터로 돌려봤으나 시청에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 여러 주제의 DVD 삐라를 추가로 제작해 한 타이틀당 1천장씩 북한에 보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보다 많은 시민들이 전단 보내기 운동에 동참해줬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