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신당, 민노당과 통합 부결…찬성 54% 그쳐

진보신당과 민주노동당의 통합이 결국 무산됐다. 진보신당은 4일 오후 송파구민회관에서 3차 임시 당대회를 열고 ‘조직진로에 대한 최종 승인의 건’을 논의했지만 최종 부결됐다.


참여당 포함 문제를 둘러싸고 7시간여에 걸친 찬반 논의 끝에 상정된 합의문은 의결정족수(66.6%)에 못 미치는 55%의 지지를 얻는데 그쳤다. 참석자 410명 중 222명만 찬성표를 던진 것이다.


이날 당 대회의 가장 뜨거운 감자는 국민참여당의 참여 문제였다. 조승수 진보신당 대표는 당원들의 우려를 의식한 듯 인사말에서 “국민참여당은 통합의 대상이 아닌 연대의 대상”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조 대표의 이같은 호소에도 불구하고 대의원들의 마음은 움직이지 않았다. 국참당 문제뿐만 아니라 북한 문제에 대한 민노당과의 인식 차이와 과거 패권주의 정당 운영에 대한 불신도 크게 작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진보신당 대변인실 관계자는 데일리NK와 통화에서 “국참당 문제가 주요 쟁점이었기 때문에 협상과정에서 지도부가 대의원들에게 호소를 한 것”이라며 “민노당과의 통합 후 국참당의 참여 문제에 대해 논란이 계속 있을것이라는 분위기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종북주의에 대해서도 대의원들이 찬성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었던 것 같다”면서 “북한 문제에 대한 민노당의 명확한 입장과 분당 이전 보였던 비민주적이고, 패권주의적인 당 운영에 대한 것도 문제였던 것 같다”고 부결 원인에 대해 설명했다.


조 대표를 비롯해 민노당과의 통합을 주장해온 노회찬 상임고문, 심상정 상임고문은 당 대회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대회장을 나갔다. 또한 대의원들도 그동안의 팽팽한 갈등을 의식한 듯 그 어느쪽도 환호와 박수를 치지 않은 채 결과를 담담하게 받아들였다.


진보신당의 향후 진로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으로 알려진 것은 없다. 다만 진보신당과의 통합을 추진한 민노당의 향후 진로가 주목된다. 


민노당 입장에서는 두 가지 선택의 방법이 있을 수 있다. 첫번째는 새롭게 당 대회를 개최해서 국참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는 방안이다. 하지만 이렇게 될 경우 민노당은 다시 개최한 당대회에서 2/3의 찬성을 얻어야 한다는 부담이 있기 때문에 실제 성사 가능성은 높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다른 하나의 방법은 민노당이 재창당하는 것이다. 민노당은 진보신당의 당 대회 통합 추진 부결 시 이 방안을 염두해 두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대환 사회민주주의연대 대표는 진보신당의 향후 진로에 대해 “알 수 없다”면서 “예상보다 통합안에 대한 지지율이 낮기 때문에 계속 추진할 명분을 못 가진 것 같다”고 말했다.


주 대표는 그러나 “통합을 추진했던 사람들은 돌이킬 수 없기 때문에 특단의 결심을 하게 될 것 같다”면서 “통합 추진이 지금와서 완전히 포기하기에는 너무 멀리오지 않았나 생각된다”며 통합 가능성에 여지를 뒀다.


이어 “내년 총선까지는 아직 시간이 남아 있기 때문에 새로운 통합안을 만들어 재추진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내다봤다. 민노당이 진보신당에서 수용할 수 있는 새로운 안을 제시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한편 조 대표는 5일 오전 국회에서 당대회 결과에 승복하는 당 대표 사퇴 기자회견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