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신당 “北, 위협 중단해야”…민노 “모두 이명박 탓”

종북주의 논란 끝에 갈라선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이 북한의 도를 넘는 군사적 도발 위협에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북한의 ‘민간 항공기 위협’에 대해 진보신당은 민간인을 향한 북한의 위협은 결코 정당화할수 없다고 북측의 태도를 비판한 반면, 민주노동당은 이에 대한 특별한 논평없이 호주 정상회담을 통해 PSI(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 참가 구실을 만든 이명박 대통령이 남북간 군사적 긴장의 원인을 제공했다고 비난했다.

진보신당의 김종철 대변인은 6일 발표한 논평을 통해 “북한 당국의 발표는 비록 ‘키 리졸브’ 훈련이 갖고 있는 공격성과 최근 대북 제재 등의 상황을 고려한다 하더라도 결코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국가간의 분쟁과 갈등에도 불구하고 민간인이 탑승하고 있는 민항기가 위협의 대상이 될 수 없음은 너무도 당연한 사실”이라며 “그럼 점에서 북한의 민항기 위협은 정당하지 않으며 북한측은 이러한 발표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이번 해외 순방외교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를 호주와 공동합의함으로써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오명과 과오를 남기게 됐다”며 “이번 공동성명과 그에 따른 행동계획은 한반도에서 군사적 충돌 상황을 부추기는 결과를 낳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이 북한을 제재하기 위해 만든 PSI는 결국 미국의 한반도 지배전략을 관철하기 위한 임의적 기구일 뿐”이라며 “이명박 정부는 PSI 전면참가 수순밟기인 이번 호주와의 공동성명을 철회해야만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도 이날 발표한 논평에서 “민간 항공기에 대한 군사도발을 협박한 것은 반(反)문명적인 철딱서니 없는 언동”이라며 “이번 도발은 ‘테러종주국’ 북한의 정체를 스스로 폭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대변인은 또한 1968년 청와대 공격, 1983년 미얀마 아웅산 폭판테러, 1987년KAL 858기 공중폭파 등을 열거하며 “북한이 지금처럼 한반도 주변에 긴장을 고조시켜 얻을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북한의 민간 항공기에 대한 위협으로 인해 우리측 민간인에 대한 피해 위험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제1야당인 민주당은 이에 관련한 논평은 물론 공개적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