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신당, 北인권정책 발표

진보신당은 30일 개성공단 등의 노동조건 개선을 위한 남북한 노동협약 추진을 골자로 하는 북한 인권정책을 발표했다.

진보신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납북자, 국군포로 문제 등의 인도적 문제 해결 ▲한반도 인권향상을 위한 남북 인권대화 채널 마련 ▲남북 노동협약 추진 ▲금강산 관광지구에 이산가족 실버타운건설 및 이산가족 서신교환과 정기적 상봉 제도화 등을 공약했다.

진보신당 관계자는 북한 인권정책에 대해 “북한 인권문제에 침묵과 무시로 일관해온 과거 민주노동당과는 달리 진보신당은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는 의사를 나타낸 것”이라며 “북한에 대해서도 할말은 하는 것은 ‘진보의 재구성’의 출발점”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북한 인권문제를 정략적 차원에서 다룰 뿐 북한 인권의 실질적 개선에는 역효과만 낳는 미국과 이명박 정부의 접근법은 부정한다”며 “남북 노동협약 등에는 ‘남한 정권과 북한 정권’이 아니라 ‘남한 주민과 북한 주민’을 우선에 두고 한반도 문제에 접근한다는 진보신당의 원칙과 노선이 담겨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