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朴당선인 취임식에 北대표단 초청해야”

통합진보당은 23일 내달 진행될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에 북한 대표단을 초청하자고 제안했다. 진보당은 이날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결의안과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시사한 것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강병기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오전 국회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당선인에게 남북정상회담을 조속히 개최할 것을 요구한다”며 “이의 일환으로 정부 출범식에 북한 대표단을 초청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어 “금강산 관광재개와 개성공단 활성화를 통해 남북의 화해와 협력을 복원하고 한반도 평화의 선 순환구조를 위한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비대위원장은 “정전협정 60주년이 되는 7월 27일을 맞아 10·4선언에서 남북이 합의한 대로 3자 또는 4자 정상회담을 개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통합진보당은 7·27평화대행진 등 민간단체와 공동으로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평화운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기 위한 정부의 모든 노력에 통합진보당은 초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통령 취임식에 북한측 인사가 초청된 적은 한 차례도 없다. 김진선 대통령취임준비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20일 북한 인사 초청여부에 대해 “거론되거나 검토된 바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