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北당국엔 비판없이 美에만 “대화 나서야”

통합진보당은 12일 북한의 3차 핵실험 강행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문제 해결을 위해서 대북 제재나 강경책을 들고 나오기보다 대화를 통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국민 앞에 즉각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보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북한 3차 핵실험에 대한 입장’이란 논평에서 “북한 3차 핵실험을 둘러싸고 한반도 정세가 긴장국면으로 치닫고 있는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이 상황이 한반도 위기로 치닫는 것에 대해 통합진보당은 결단코 반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진보당은 이어 “북한의 3차 핵실험은 대화 없는 북미관계, 파탄 난 남북관계의 안타까운 귀결”이라며 “대북강경책으로는 문제가 결코 해결되지 않는다는 것이 그간의 경험이다. 오바마 정부가 진정으로 북핵문제를 해결할 의사가 있다면 힘을 앞세울 것이 아니라 즉시 북미대화에 나서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또 “위기 상황에서 대타협이 나올 수 있다”며 “박 당선인은 새로운 남북대화 국면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진보당은 다른 정당이 인공지진파가 감지된 직후 이를 핵실험으로 판단하고 신속하게 입장을 발표한 것과 달리 정부의 공식 발표를 확인해야 한다며 2시간가량 늦게 논평을 냈다. 또한 논평에서는 다른 정당들과는 달리 북한을 규탄하는 내용이 빠져 있다.


한편 통합진보당은 북한 외무성이 지난달 23일 “조선반도 비핵화는 종말을 고했다”고 선언하며 3차 핵실험 가능성을 내비쳤을 때에도 새누리당, 민주통합당, 진보정의당 등과는 달리 아무런 논평을 내놓지 않았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