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항로 관광’ 앞두고 백두산 주변 ‘변모’

남북 정상이 ’2007 남북정상선언’에서 직항로를 이용한 백두산 관광에 합의한 가운데 백두산 주변의 모습이 시시각각 바뀌고 있다.

북한당국은 최근 백두산 향도봉과 천지호반을 잇는 케이블카를 신형으로 교체한 데 이어 백두산 기슭에 150여개의 주택단지를 조성했고, 전력 생산을 위한 발전소도 건설하고 있다.

조선중앙방송은 27일 “백두산 기슭의 산간지대들에 150여개의 ’희한한 새 마을’이 생겨났다”고 보도했다. 살림집 건설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현지 지시에 따른 것이다.

이 방송은 “기계공업성과 전자공업성을 비롯한 성 중앙기관들은 장군님(김정일)의 ’현지말씀’을 관철하기 위한 대책적 문제를 토의하고 강력한 건설역량과 윤전기재, 자재들을 현지에 보내줬다”고 밝혔다.

백두산을 끼고 있는 량강도 내 기관.기업소도 내각 부처와 공동으로 ’살림집 건설 연합현장지도부’를 구성해 주택 건설을 대대적으로 추진한 것으로 이 방송은 전했다.

중앙방송은 또 “백두산선군청년돌격대가 ’백두산 선군청년발전소’ 1호 발전소 건설을 힘있게 추진하는 동시에 2호 발전소 건설에 돌입해 성과를 확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발전소 건설현장에도 ’연합지휘부’가 구성됐다. 이 지휘부는 평양시와 평안남북도, 함경남북도 등에서 파견된 청년돌격대에게 언제(댐) 콘크리트 치기, 배수로 및 취수로 파기, 발전기실 흡입관 설치 등의 공사를 할당해 건설을 다그치고 있는 것으로 방송은 전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김 국방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해발 2천712m의 향도봉과 천지호반을 잇는 1.3㎞ 구간의 케이블카를 한꺼번에 70∼80명, 최대 100명씩 실어나를 수 있는 신형 케이블카로 교체하기도 했다.

북한이 노후 케이블카를 신형으로 교체하고 150여개의 주택단지와 발전소 건설에 나선 것은 향후 활발해질 백두산 관광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