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철도.항만 경계강화

영국 런던에서 버스와 지하철 동시폭발 사건이 발생하자 서울시는 7일 테러 가능성에 대한 경계심을 늦추지 못하면서 지하철 경계 강화와 함께 중앙정부로부터의 지침 전달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서울시 이재천 비상기획관은 “테러 소식을 접한 후 언론 보도를 통해 사태 진행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지자체로서 독자적인 경계령은 내리지 못하지만 행정자치부에서 지침이 내려오면 즉각 시.구 청사와 산하 공공기관 등의 경계태세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도시철도공사는 지하철역과 버스 등에서 연쇄 폭탄테러가 일어났다는 점을 예의주시하면서 폭탄테러 속보를 접한 직후 시내 전 역사에 근무경계 강화를 지시하는 등 기민하게 대응했다.

도시철도공사는 서울시내 모든 역사의 순회 점검을 철저히 하도록 지시하는 한편 펌프실이나 전기실 등의 일반인 출입을 차단하고 수도전 개구부의 봉인도 다시한번 확인할 것을 지시했다.

또 거동이 수상한 사람이나 이상한 물체를 발견할 경우 즉시 신고하고 지하철이나 역내 사고 등 비상사태가 발생할 경우 관계기관에 즉시 보고해 공동대응에 나서도록 지시했다.

한국철도공사는 이날 오후 9시부터 비상상황실을 가동하고 테러경보발령 1단계인 `청색경보’ 발령을 심도 깊이 검토하고 있다.

철도공사는 현재 철도테러 대책부서인 비상계획실 전직원이 나와 외신 등 언론보도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정부의 지침에 신속히 대비할 준비를 하고 있다.

테러에 대한 관심이 요구되거나 외국에서 이와 유사한 사건이 발생할 경우 내리는 청색경보가 발령나면 전국 주요 철도역이나 터널, 교량과 취약지역에 대한 순찰이 강화된다.

이와 함께 해양경찰청도 곧바로 경계 태세 수위를 높이지는 않고 있지만 사태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해경청은 테러단체들의 국내 테러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되면 즉각 원자력발전소, LNG저장시설 등 주요 임해산업 시설 인근 해역과 여객선.위험물 운반선 항로 상에 경비함정을 중점 배치, 이동선박에 대한 검문검색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항공기, 함정, 특공대 긴급 출동태세를 유지토록 하고 전국 13개 해양 경찰서별로 대테러 상황실을 설치.운영토록 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