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자원연구원 북 핵실험 장소 수정

북한이 핵실험을 한 곳으로 추정되는 장소가 수정됐다.

지질자원연구원 지진연구센터는 13일 그동안 계속적인 자료 분석 등을 통해 지난 9일 북한에서 발생한 인공지진의 진앙을 북위 41.267도, 동경 129.179도로 정식 수정했다.

종전은 북위 40.81도, 동경 129.10도였다.

이 지점은 9일 인공지진 발생 당시 진앙으로 밝힌 함북 김책시 상평리에서 북북동쪽 51㎞ 떨어진 지점인 함북 길주군으로, 미국 지질조사국(북위 41.29도, 동경 129.13도), 일본 기상청(북위 41.2도, 동경 129.2도)이 추정한 곳과 인접하며 우리나라 기상청(북위 41.19도, 동경 129.15도)이 지목한 진앙과도 가깝다.

수정된 진앙은 국내외 10곳의 측정소 자료를 기준으로 분석했으며 중국 하얼빈 지역에 있는 무단장 측정소와 기상청의 울진 측정소 자료를 추가로 참고했다.

인공지진의 발생시각은 9일 오전 10시 35분 33초, 진도는 Ml(리히터 규모) 기준 3.58, Mb(P파 기준.인공지진 비교치) 3.9로 종전과 변동이 없었으며 핵실험 여부에 대한 판단은 여전히 유보했다.

지진연구센터는 그동안 정확한 진앙 파악을 위해 인접 국가로부터 측정자료를 받아 분석한 뒤 최종 수정치를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진앙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면서 중국에 있는 측정소의 측정치 등을 추가로 분석해 장소를 수정했다.

그러나 9일 인공지진 발생 이후 최초 발표한 지점과 수정된 진앙이 통상적인 오차 범위인 5-10㎞를 크게 벗어나는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지진연구센터 측은 진앙 수정에 따라 이날 중 그동안의 경위를 설명하고 국민에게 혼선을 준 것에 대해 사과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헌철 센터장은 “최초 발표한 진앙은 발생 후 30분 만에 장소를 추정해 낸 곳으로, 그동안 진앙 인접 국가의 정확한 자료를 받아 수정안을 낼 예정이었다”며 “아직 수정 과정에 있으나 진앙을 둘러싼 논란 때문에 그동안 해온 분석작업을 토대로 수정된 장소를 공개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좀 더 정확한 장소를 일찍 공개하지 못해 국민께 죄송하며 관련된 데이터가 들어오는 대로 추가 보완작업에 나설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