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연, 북 인공지진 추정오류 처음아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지질연)이 핵실험으로 발생한 인공지진 지역을 동해로 잘못 추정한 오류가 2000년 이후 최소한 10차례 더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김희정 의원(한나라당)은 30일 과기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지질연이 초기 인공지진 지역 추정에 오차가 빚어진 원인이 신속한 발표 때문이라는 과기부의 해명은 잘못된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질연의 ’2000년 이후 북한내 지표발파 지점’ 470건의 좌표 정확성을 점검하기 위해 건교부 산하 국토지리정보원에 해당 좌표를 지도상에 표시해달라고 요청한 결과 지표발파 지점으로 해상(海上)을 지목한 것이 이번 북핵 사태가 처음이 아니라 2003년 3건, 2004년 7건, 2005년 2건, 20006년 1건 등 유사사례 최소 10건 이상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또 과기부가 지질연의 추정오류와 관련, “외부전문가의 검증을 거치지 않은 상태에서 자체 관측자료만을 활용한 점은 보완해야 할 사항”이라고 밝힌 데 대해서도 “기상청도 외부 자문 없이 국내 지진관측망에서 나온 자료들만 가지고 미국지질조사국, 일본기상청과 비슷한 지점을 진앙지로 추정했다는 점에서 설득력이 떨어진다”며 개선대책을 촉구했다.

과기부와 항우연이 지난 24일 기자브리핑에서 공개한 ’아리랑2호 위성으로 촬영한 함북 길주군 풍계리 영상’의 좌표는 북위 41.278도, 동경 129.086도로, 미국 지질조사국, 일본기상청,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기상청이 추정하는 북한의 핵실험 장소가 아니라고 김 의원은 밝혔다.

김 의원은 “이 영상은 이미 미국의 상업위성 회사인 ’디지털글로브’가 10월13일과 17일 해당 지역을 찍은 사진을 대외 발표, 국내 언론에도 공개되면서 아리랑2호 위성사진의 해상도가 미국의 상업위성보다도 못하다는 사실이 비교되면서 오히려 국민들에게 실망을 준 측면이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과기부가 25일 ’제논이 검출되었다고 밝히고도 제논 검출장소와 분량, 인체유해성 등에 대해 발표하지 않아 오히려 국민들을 불안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