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硏 “2차 핵실험 지진파 감지 없어”

북한에서 2차 핵실험 징후가 포착되고 있다는 내외신 보도가 잇따르는 가운데 17일 오전 지질자원연구원 지진연구센터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지진파 감지.보고체계를 점검하는 등 초긴장 상태다.

지헌철 지진연구센터장은 이날 “현재까지 별다른 지진파가 감지된 것은 없다”며 “추가 핵실험 강행에 대비해 지진파 감지 및 보고체계를 점검하고 있으며 1차 핵실험 때보다는 체계적으로 차분하게 보고할 수 있도록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핵실험으로 추정되는 지진파가 감지될 경우 지진연구센터는 최초 감지보고는 물론 30분 이내에 지진규모와 위치 등에 대해 정부에 1차 보고하며, 이어 `판단위원회’를 구성 2시간 이내에 지진파 패턴이 핵실험으로 볼 수 있는지 여부를 판단해 2차로 보고하게 돼 있다.

센터는 지난 1차 핵실험의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는 기존 보고체계에 이어 지진파 발생 4-8시간 이내에 주변국 자료 등 추가입수된 지진파 자료를 토대로 지진규모와 위치에 대한 좀 더 정확한 분석을 포함하는 `3차보고’ 체계를 새로 마련해 정확성을 높일 계획이다.

지 센터장은 “북한의 추가 핵실험 징후와 관련된 보도가 계속되고 있는 만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긴장상태를 늦추지 않고 있다”며 “최대한 빠르고 정확하게 지진파 정보를 감지, 분석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