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硏 “공식진도는 3.58-3.7 불변”

북한 핵 실험에 따라 측정된 지진파에 의한 공식 진도는 여전히 3.58∼3.7로 변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고위 관계자는 10일 “진도는 여러 지진파 관측소에서 측정된 지진파 신호들을 이용, 8-9가지 계산법으로 진도를 산출해낸다”면서 “처음 발표된 진도 3.58∼3.7은 국내외적으로 가장 널리 통용되는 ’ML(Magnitide Local)법’으로 산출된 값”이라고 말했다.

ML법은 여러 종류의 지진파 중에서 P파(종파) 또는 S파(횡파) 등 파형의 종류에 관계없이 가장 큰 파형을 선택, 계산하는 방식이다.

다만 이날 오전 당정 간담회에서 공개된 진도 3.9는 또다른 진도 계산법인 ’MB(Magnitide Body)’법에 의해 산출된 것으로 종파인 P파만으로 지진파의 크기와 진폭, 파형 등을 분석하는 방식이다.

통상 진도는 MB법으로 계산할 경우 ML법보다 크게 산출된다고 지질자원연구원측은 덧붙였다.

따라서 북한 핵 실험으로 인해 측정된 진도는 진도 계산법에 따라 3.58-3.7(ML법), 3.9(MB법) 등으로 다소 달라질 뿐 처음 발표됐던 진도가 상향조정되지는 않았다고 지질자원연구원측은 설명했다.

연구원측 관계자는 미국측이 진도 4.2로 발표한 것과 관련, “지진파는 진앙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서 측정한 값이 가장 정확하다”면서 “미국측은 중국 흑룡강성과 일본, 인천 지역에서 측정된 값을 사용했기 때문에 우리보다 정확성이 떨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측의 측정값은 ML법과 MB법으로 측정한 것이며 표면파로 측정한 값은 진도 3.25였다.

연구원측은 “북한 핵실험에 의한 지진파를 가장 정확히 측정한 곳은 지질자원연구원이며 진도 산출값 3.58-3.7이 미국 측의 4.2보다 정확하다고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진도를 이용해 산출한 핵 실험의 폭발력 추정치도 9일 발표한 TNT 550t 가량으로 불변이라고 지질자원연구원측은 밝혔다.

통상 지진계로 측정할 수 있는 최소값인 진도 2일 경우 폭발력은 TNT 1t 가량이며 진도가 1도씩 올라갈 때마다 폭발력은 32배로 증가한다.

진도 3일 경우엔 TNT 30t, 진도 4일땐 TNT 1Kt의 폭발력을 추정할 수 있는 데 현재 지질자원연구원이 측정한 진도 3.58-3.7임을 감안하면 그 폭발력은 550t으로 추정된다는 설명이다.

연구원측은 그러나 “이는 지진파 측정값으로 산출한 진도 등 데이터만으로 추정한 것일 뿐”이라면서 “북한측이 핵 실험 장소에 충격흡수 장치를 어느 정도 설치했는 지에 따라 실제 폭발력은 달라진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