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단체들, 방북 제한에 반발 움직임

통일부가 민간단체의 대규모 방북을 불허하고 있는 가운데 9~10월 방북을 추진중인 대북지원 단체들이 ‘민간단체의 서해 직항로를 이용한 대규모 방북’을 허용할 것을 요청하기로 공동 입장을 모은 것으로 3일 알려졌다.

여기에는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 평화3000, 경남통일농업협력회, 전남도민남북교류협의회, 하나됨을위한 늘푸른삼천, 어린이어깨동무 등 7개 단체가 참여했으며, 이들은 단체별 방북 신청에 대한 통일부의 허가 여부를 봐가며 성명서나 건의문 발표 등 대응책을 강구할 예정이다.

우선 북한 정성의학종합센터 및 적십자병원 수술장 준공식 참석을 위해 오는 20일 방북할 계획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측이 곧 통일부에 서해 직항로를 통한 방북 신청서를 낼 예정이어서 통일부의 승인 여부가 주목된다.

이들 단체 관계자들은 통일부가 금강산 피살 사건 이후 대규모 방북 신청들을 반려하는 가운데 ‘인도적 목적의 대북 지원단체들’에도 같은 기준을 적용하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단체들에 따르면 통일부는 ‘적절한’ 방북 규모를 30명 미만으로 규정하고, 방북 경로도 중국을 경유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대북 지원단체들은 이러한 기준을 인도적 사업을 하는 자신들에게도 적용하는 것은 “인도적 지원사업의 특성과 단체의 성격을 무시한 일방적.자의적 조치”이며 “‘남북관계와 금강산 사건은 별개이고 인도적 지원은 조건없이 추진한다’는 정부 입장과도 상충된다”는 공동입장을 정리했다고 단체 관계자들은 말했다.

방북단 규모의 제한 조치에 대해 이들 단체는 “지원사업의 결과를 북한 현장에서 평가받아 후원자를 유지.확대하려면 단체 임원과 후원자를 포함한 대규모 방북이 필수적”이며 “방북 규모는 각 단체가 자율 결정할 문제이지 가이드 라인을 통해 획일적으로 규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방북 경로 규제에 대해서도 이들 단체는 “특히 서해 직항로를 통한 남북 왕래는 남북관계 발전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는 의미가 있다”며 중국 경유 조건의 철회를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