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된 北도발 위협, 추석 계기 이산 상봉 어려워”

통일부는 추석 계기 이산가족상봉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 “실질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을 7일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산가족 문제는 우리 민족이 시급히 해결해야 할 최우선적 과제임에는 틀림이 없다”면서도 “지금 상황이 북한 핵개발 등 여러 차례의 도발, 그리고 또 도발위협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이산가족 상봉이 실질적으로는 어렵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 대변인은 “보다 근본적으로는 우리 내부적으로 할 수 있는 이산가족 실태조사와 여러 유전자 검사 등 (필요한)조치들을 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통일부는 “대한적십자사와 지난 8월부터 이산가족 유전자검사와 DB 구축사업을 본격 착수할 예정”이라면서 “이산가족 유전자검사 사업은 향후 남북 이산가족이 교류할 경우 가족관계 확인 등을 위한 교류준비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도 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섣불리 제안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홍 장관은 이날 “대북 제재와 압박 속에서도 인도적 문제인 이산가족상봉을 별개로 진행할 필요가 있지만, 북한이 이것을 별개로 받아들이지 않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산가족상봉 문제는 가장 시급한 인도적 문제이지만, (북한이 지난 4월)하지 않겠다고 선언했고 최근의 강한 도발 상황을 감안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상대가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북한 반응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상봉 제안만이 능사가 아니라 실제로 이산가족의 고통을 덜어드리는 게 중요하다”면서 “북한의 태도를 감안하면 이 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들것이고, 그러면 이산가족의 고통은 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