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뢰제거硏 “北지뢰 어선충돌 폭발 가능성 낮다”

최근 인천 강화도 섬 지역과 경기 연천군에서 발견된 북한제 ‘목함지뢰’는 안전핀이 뽑혀야만 터지게 돼 있어 섬 주변 어장에서 조업하는 어선이 피해를 볼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지뢰제거연구소 김기호 소장은 3일 “목함지뢰의 안전핀은 눌러야 빠지고 이게 빠져야 지뢰가 터진다”며 “단순히 어선과 부딪힌 충격만으로 안전핀이 빠지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김 소장은 “물론 100% 안전하다고 얘기할 수는 없지만, 지뢰가 담긴 상자가 나무이어서 배가 지나가면 물살에 의해 밀려나기 때문에 직접 부딪힐 가능성도 작다”라고 덧붙였다.


김 소장은 목함지뢰가 어장의 그물 등에 걸릴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물에 걸리면 식별할 수 있기 때문에 누구든 주의만 하면 발견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김 소장은 그러면서 “가장 조심해야 할 것은 역시 해변에 떠밀려온 지뢰”라며 “사람들이 주의를 기울이지 않고 밟으면 터질 가능성이 커 주민이나 관광객에게 홍보를 잘해서 발견 즉시 신고할 수 있게 해야한다”라고 당부했다.


군 당국 관계자도 “목함지뢰는 안전핀이 꽂힌 상태로 봉안돼 있기 때문에 물 위에서 어선 등과 부딪혀 터질 가능성은 낮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과거에도 북한 예성강과 임진강을 통해 김포.강화지역으로 목함지뢰가 떠내려왔는데 조업을 하거나 항해 중이던 배와 부딪혀 터진 사례는 없었다”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